화양극장

성해나 이목 씨와 처음 말을 섞은 건 갑작스럽게 울린 화재경보 때문이었다. 7년이 지났지만 경은 그때를 선명히 기억하고 있었다. 상영관 안에 화재경보가 울렸을 때, 경은 발갛게 부어오른 눈가를 비비며 자리에 그대로 앉아 있었다. 영화는 결말만을 남겨두고 있었고, 사형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