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이

김하리 조안나가 창문을 열었다. 박스 테이프를 자르던 커터 칼을 손에 쥐고 바둑아, 하고 불렀다. 벨이 울린 건 파이프와 벽돌 사이 좁은 틈에서 조안나의 고양이 바둑이가 비에 젖은 얼굴을 내밀었을 때였다. 그녀가 방범창 사이로 팔을 집어넣자 바둑이가 잽싸게 담벼락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