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아이는 아주 귀여웠고 어렸기 때문에 인형을 보면 눈 뒤에 무엇이 있는지 보기 위해 눈알을 빼려고 했다

정지돈 운동은 그 대상을 없애도 존속하는 두려운 낯섦의 능력이다.—브라이언 마수미 엠은 누구인가? 일반적인 경우라면 나는 이러한 질문으로 글을 시작하지 않을 것이다. 엠은 엠이다. 또는 엠은 엠이 아니다. 그러나 특정 경험을 통과하며 엠이 누구인지 묻는 것이 중요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