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이고 익는 말들

브래디 미카코, 김영현 옮김, 『나는 옐로에 화이트에 약간 블루』, 다다서재, 2020+ 백온유, 『유원』, 창비, 2020 김화진 우리가 어떤 것을 믿으며 사는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각자의 신념 같은 것 말이다. 과거의 나는 신념 같은 건 없는 편이 좋다고 생각했